‘컷오프’ 윤상현, 무소속 출마 선언… 안상수와 맞붙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래통합당 윤상현 의원. 서울신문 DB

▲ 미래통합당 윤상현 의원. 서울신문 DB

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된 윤상현(3선·인천 미추홀을) 의원이 무소속으로 지역구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통합당이 28일 미추홀을에 공천한 안상수 의원과 맞붙게 된다.

윤 의원은 이날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가 안 의원을 미추홀을에 우선추천(전략공천)한다고 밝힌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 미추홀 주민만 믿고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상현은 이 당 저 당 옮겨다니지 않았다. 미추홀에 온 이후로 다른 지역 왔다 갔다 하지 않았다”면서 “오직 미추홀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했다. 제가 살 곳도 이곳이고 죽을 곳도 이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년 전에도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해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면서 “그동안 지역을 위해 밤낮없이 땀으로 미추홀을 적신 노력을 인정해주신 것”이라고 자평했다. 지난 21일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명단에 자신이 포함된 것과 관련 “윤상현을 희생양으로 삼아 선거를 치르겠다는 선거 공학적 이유”라고 비판했다.

공관위는 이날 윤 의원의 지역구인 미추홀을에 안 의원을 전략공천했다. 안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험지 출마’를 공약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관위는 현재 안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에는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을 단수추천했다. 인천 미추홀갑에는 비례대표 전희경 의원이 전략공천됐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