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코로나19 확산에 긴급 주요지휘관회의 소집…“전시에 준하는 상황”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하는 정경두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 대책 마련을 위해 긴급 주요지휘관화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하는 정경두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 대책 마련을 위해 긴급 주요지휘관화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군 당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군내 확산하자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소집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국방부는 28일 정경두 장관이 화상으로 긴급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고 “현시점을 전시에 준한다고 생각하고 모든 자원을 투입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타 기관의 요청이 있기 전에 군이 먼저 의료적·비의료적 지원을 포함한 우리 군의 가용한 모든 자원을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투입하라”고 강조했다.

주요지회관 회의에는 합참의장, 각 군 총장, 대구·경북지역을 담당하는 제2작전사령관, 국군의무사령관, 국군화생방사령관, 국군간호사관학교장 등이 참가했다.

군은 지방자치단체가 요청하지 않더라도 군이 보유한 화생방 제독 장비를 활용한 방역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요청에 따라 국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국군대구병원의 병상도 확충한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과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불구하고 군의 대비태세는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군내 확진환자는 전날보다 2명 추가된 총 27명이다. 2명은 모두 청주기지에 근무하는 간부 1명과 병사 1명이다. 군내 격리인원은 총 9480명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