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도 끝까지 찾는다” 송하진 전북지사 초강력 대응 주문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하진 전북지사가 28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국민들의 제보로 신천지 교도와 시설을 끝까지 추적해 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초강력 대응에 나서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송 지사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영상회의)에서 “정부가 제공한 신천지 명단과 현장에서 체감하는 현황은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가 신천지측으로부터 넘겨받아 지자체에 제공한 자료와 현장 사이에서 발생하는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적극적이고 강력한 조치를 이행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전북도가 신천지 교인들을 알려달라는 긴급재난문자를 도민들에게 보낸 결과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7시 37분 ‘시·군청에서 신천지 교인분들께 전화를 드려 코로나19 증상을 확인하고 있으니 협조를 부탁드리며 주위에 신천지 교인분들을 알고 계신 분들께서는 063-280-2966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이후 28일 오후 2시 현재 746명의 명단을 제보받았다.

이 긴급재난문자는 송하진 지사의 지시로 전북도가 법률 검토를 거쳐 발송을 전격 결정했다.

특히, 정부 명단에 기초해 도내 신천지 신도 56%를 유선 조사한 결과 대구·경북을 방문했다고 밝힌 사례가 27명으로 신천지측이 기존에 밝힌 2명과 큰 차이를 보여 신천지측 자료는 신뢰성이 없다는 판단이다.

또 신천지는 전북도내 교회와 부속시설이 66곳이라고 밝혔으나 시·군과 합동 조사 결과 72곳으로 드러났다.

송 지사는 “신천지 교도 제보 문자와 관련 신천지측의 항의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신천지가 있는 만큼 보다 강력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신천지 관련 유증상자 파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상황은 전시에 준한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연락을 받지 않거나 거부하는 신천지 교인은 경찰의 협조를 얻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송 지사의 건의를 받고 전북도의 신천지 교도 파악 방법을 전국 시·도가 공유할 수 있도록 자료를 요청하고 중대본 회의에서 심도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