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에 ‘문 대통령 탄핵’ 글 게시...시 “해킹당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 경기도 내 타지역에서 로그인한 기록 확인
 
행킹된 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과천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행킹된 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과천 트위터 캡처]

경기도 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관련한 글이 게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공식 트위터 계정이 해킹을 당한 것으로 수사를 공식 의뢰했다고 28일 밝혔다.

 과천시청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7일 22시 48분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대한민국 청와대’ 라는 글이 게시됐다. 홍보팀 직원들이 퇴근한 시각은 10시 42분으로 6분 뒤에 해당 글이 올라왔다.이 게시물은 28일 기준 122만여명이 참여한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바로가기 링크다. 시는 관련 글이 올라온 뒤 한 시간여가 지난 뒤 삭제했지만 순식간에 인터넷상에 퍼지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시는 정보통신망을 침해하고 글을 게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공식 트위터 계정에 연결된 메일을 통해 로그인 기록을 확인한 결과 경기도 내 타지역에서 로그인한 기록을 확인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과천시 트위터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현재로써는 불상자가 포천시에서 로그인한 기록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과천시도 트위터 계정에 “해당 게시글은 과천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현재 비밀번호 변경과 함께 (해당 글을)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과천시청 트위터 담당자는 전임자의 휴직으로 10여일전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과천경찰서 지능형범죄수사팀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에서 과천시를 방문 트위터 계정의 탄핵 게시글에 대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 시장은 “시에서 작성하지 않은 글이 올라와 혼란을 드린 것에 대해 송구하다”라며 “이번 사안은 국가 권력과 공공기관에 대한 공격으로 보고, 이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