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하는 대학들…개강해도 2주 온라인 강의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5: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말 돼야 캠퍼스 등교할 듯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입국 후 2주 동안 ‘자율격리’ 할 것을 대학에 권고한지 하루 뒤인 18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기숙사 입구에 코로나 19 관련 예방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2020.2.18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입국 후 2주 동안 ‘자율격리’ 할 것을 대학에 권고한지 하루 뒤인 18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기숙사 입구에 코로나 19 관련 예방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2020.2.18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대학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 개강을 1~2주 미룬 데 이어 개강을 하더라도 최소 2주는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방식으로 수업을 대체하는 분위기다.

연세대는 28일 대학 온라인 강의 사이트를 통해 “3월 28일까지 대면 강의를 중단하고 한시적으로 모든 강의를 비대면·온라인으로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녹화한 강의 영상을 제공하거나 실시간 화상강의를 진행하고 기존 강의 자료 또는 학습자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화여대도 이날 공지를 통해 “개강 1∼2주차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진행한다”며 “강의 성격에 따라 추후 강의실에서 보충 강의로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 한낮 기온이 13도 등 올해 들어 가장 포근한 봄 날씨를 보인 1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외투를 손에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20.2.1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한낮 기온이 13도 등 올해 들어 가장 포근한 봄 날씨를 보인 1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외투를 손에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20.2.11
뉴스1

이밖에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성균관대, 성신여대, 세종대, 숙명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이 개강 후 2주간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 시 내대다수 대학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강일을 3월 2일에서 1~2주 연기한 바 있다. 개강 후 수업까지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학생들은 일러도 3월 말에야 캠퍼스로 등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낮기온이 13.9도(기상청 발표 오후 3시 기준)까지 오르며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기록한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교정에서 한 외국인 학생이 외투를 손에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20.2.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낮기온이 13.9도(기상청 발표 오후 3시 기준)까지 오르며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기록한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교정에서 한 외국인 학생이 외투를 손에 들고 이동하고 있다. 2020.2.11
연합뉴스

서울대와 서강대, 서울시립대, 홍익대, 동덕여대 등의 학교도 원격수업, 온라인 강의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