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포’ 코스피 3.3% 폭락…1990선도 무너져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1.69p% 내린 1987.01 마감
코스닥 1.85%p↓ 610.73 종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글로벌 확산 우려에 코스피가 급락하며 5개월여 만에 장중 2000선이 무너졌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65.93(3.21)포인트 하락한 1,988.96을 나타내고 있다.2020.2.28 뉴스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글로벌 확산 우려에 코스피가 급락하며 5개월여 만에 장중 2000선이 무너졌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65.93(3.21)포인트 하락한 1,988.96을 나타내고 있다.2020.2.28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코스피가 28일 3% 넘게 폭락해 199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7.88포인트(3.30%) 내린 1987.01로 마감했다. 지수는 34.72포인트(1.69%) 내린 2020.17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워 장중 한때 1980.82까지 추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44포인트(4.30%) 내린 610.73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11.81포인트(1.85%) 내린 626.36으로 시작한 뒤 우하향 곡선을 그리면서 4% 넘게 폭락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