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지는 예·적금 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소폭 상승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4: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행의 대출창구. 서울신문 DB

▲ 은행의 대출창구.
서울신문 DB

은행권 예·적금 금리, 전월보다 0.06%P 떨어진 연 1.54%
보금자리론 대출 규모 축소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올라


시장금리 하락세 속에 지난달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예·적금 금리)가 내렸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예·적금 금리는 연 1.54%로 한 달 전보다 0.06% 포인트 하락했다. 일부 예금상품의 기본금리가 연 0%대로 접어든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정기 예·적금, 수시 입출금통장(저축예금) 등의 금리 인하를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반면 지난달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해 11∼12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1년 9월 이후 최저인 연 2.45%까지 떨어졌으나 지난달에는 연 2.51%로 0.06% 포인트 상승했다. 장기 시장금리는 하락세지만, 금리가 낮은 보금자리론 대출 규모가 줄면서 주택대출 금리는 올랐다.

다만 전체 가계대출, 기업대출 금리는 일제히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까지 모두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연 2.95%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내렸다. 기업대출 금리(3.32%)도 0.04% 포인트 내린 가운데 대기업대출(3.12%)은 0.05% 포인트, 중소기업대출(3.48%)은 0.02% 포인트 떨어졌다.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예·적금금리의 차이)은 한 달 전과 비교해 0.03% 포인트 오른 1.65% 포인트였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