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항공산업 정상화가 먼저”…대한항공조종사노조, 회사에 임금조정 위임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조종사노조 조합원에게 알리는 글 대한항공조종사노조 제공

▲ 대한항공조종사노조 조합원에게 알리는 글
대한항공조종사노조 제공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KAPU)은 28일 2019년도 임금협상을 하지 않고 회사에 전적으로 위임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항공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전사적 위기대응에 동참하는 차원에서다.

대한항공조종사노조는 “지난해 12월부터 7회에 걸친 협상 이후, 코로나19로 급변하는 외부환경의 변화와 이로 인한 회사의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차원으로 지난 26일 8차 협상에서 임금조정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임금협상 기간 저희는 조합원들의 노고에 보상이 될 만큼의 임금 인상을 위해 노력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처한 대외적인 현실이 녹록지 않음을 느낀다“면서 위임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가 임금협상에 사용하고 있는 노력을 회사와 항공산업 정상화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일터 대한항공을 안정시키는 것이 최우선이므로, 더 이상의 지체는 노사 모두에게 득이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