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사망자 한국 추월, 중국계 청년 주점에서 유리잔 폭행 당해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관광객들로 북적이던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성 마르코 광장 앞 노천카페가 지난 25일(현지시간) 텅 비어 있다. 몇달 전 홍수 사태로 관광객들이 발길을 뚝 끊었는데 최근에는 코로나19가 이탈리아 전역으로 번지면서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 베네치아 AP 연합뉴스

▲ 평소 관광객들로 북적이던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성 마르코 광장 앞 노천카페가 지난 25일(현지시간) 텅 비어 있다. 몇달 전 홍수 사태로 관광객들이 발길을 뚝 끊었는데 최근에는 코로나19가 이탈리아 전역으로 번지면서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
베네치아 AP 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한국 사망자를 앞질렀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7일(현지시간) 밤 전국의 확진자가 650명으로 집계돼 전날 밤 집계된 수치에서 194명이나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주 중반에 본격적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기 시작한 이래 일일 증가폭으로는 최대다. 사망자도 전날보다 5명 늘어 1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같은 시간 한국의 사망자 수는 13명이었다.

주(州)별로 확진자 분포를 보면 이탈리아 내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북부 롬바르디아와 베네토가 각각 403명, 111명으로 두 주 합쳐 80%가량을 차지했다. 에밀리아-로마냐 97명, 리구리아 19명, 시칠리아 4명, 캄파니아·마르케·라치오 3명씩, 토스카나·피에몬테 2명씩, 트렌티노-알토 아디제·아브루초·풀리아 한 명씩이다. 감염자가 나온 주는 전체 30개 주 가운데 13개로 절반에 육박한다.

확진자 가운데 248명은 유증상자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56명은 상태가 안 좋아 중환자실에 있다고 ANSA 통신은 전했다. 다른 284명은 자가 격리돼 있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45명은 완치 등으로 격리 해제됐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남부 나폴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했다. 두 정상은 양국 모두에 영향을 주는 비상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함께 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공조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유럽 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일부 국가 정치권에서 제기하는 국경 폐쇄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콘테 총리는 “국경을 폐쇄하는 것은 돌이킬 수 없는 큰 경제적 피해를 줄뿐더러 실현 가능하지도 않다”고 단호히 반대했고, 마크롱 대통령 역시 “바이러스가 국경에서 이동을 멈출 것 같지는 않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한편 이날 현지 일간 일메사제로에 따르면 지난 24일 베네토주(州) 베네치아에서 북서쪽으로 70㎞ 떨어진 카솔라 시의 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으려던 중국계 청년 장이 50유로짜리 지폐를 소액권으로 교환하려고 근처 주점에 들어가려다 폭행을 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주점 직원은 “당신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으니 여기 들어올 수 없다”며 장을 제지했다. 시비가 벌어지자 주점 안에 있던 한 30대 남성이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유리잔을 들어 장의 얼굴에 내리치고 주점을 떠났다고 신문은 전했다.

머리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장은 가해자를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한 온라인 매체는 이 소식을 전하며 “더 심각한 것은 당시 아무도 이 중국계 청년을 보호하거나 도우려고 나서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자 아시아인들이 차별·모욕, 심지어 폭행을 당하는 일이 심심찮게 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는 최근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묵을 예정이던 호텔 측이 예약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는가 하면 한국인 손님을 거부하는 음식점도 생겨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