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철 서울신문 탐사기획부 기자 하늘로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2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용철 서울신문 탐사기획부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용철 서울신문 탐사기획부 기자

조용철 서울신문 탐사기획부 기자가 지난 25일 불의의 사고로 숨졌다. 32세.

천안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한 조 기자는 2014년 서울신문 공채 기자로 입사해 사회부, 경제부 등을 거쳤다. 사건팀과 법조팀에서 촛불집회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을 취재했고, 지난해 데이터 저널리즘에 기반한 지역별 금융서비스 격차를 짚은 ‘서민과 함께 포용적 금융’ 기획 기사로 ‘2019 씨티대한민국언론상 소비자금융부문 으뜸상’을 수상했다.

고인은 지난 17일자부터 보도하고 있는 서울신문 탐사기획 ‘법에 가려진 사람들’ 시리즈 기사들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이 맞닥트린 사법 사각지대를 조명하며 그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조 기자는 감자 5개를 훔친 죄로 지명수배된 80세 폐지 노인과 성노예의 삶을 강요당했던 중증 지적장애 여성에게 가해진 사법 권력의 관행적 수사 실태를 통해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더 가혹한 사법 현실을 고발했다.

장례는 서울신문 사우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적십자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조문은 28일 오후부터 가능하다. (02)2002-8444.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20-02-2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