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인 사실상 감금하는데… 강경화, 읍소에 그친 ‘빈손 외교’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發 입국 제한 43개국으로 늘어
베이징·상하이 등 한국발 입국자 격리
자가 격리한 교민 집에 딱지 붙여 감금
中, 외교부 항의에도 검역 강화 움직임
‘신혼여행지’ 몰디브도 일부 입국 금지
英 외교부 장관 개인 사정으로 회담 취소
康외교 출장기간 교민 수난에 비판 거세
康외교장관 마스크 쓰고 귀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지난 22일 출국한 강 장관은 스위스와 독일 등을 방문해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 등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출장 기간 세계 각국이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해 외교력 부재 비판이 커졌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康외교장관 마스크 쓰고 귀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지난 22일 출국한 강 장관은 스위스와 독일 등을 방문해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 등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출장 기간 세계 각국이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해 외교력 부재 비판이 커졌다.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역유입 우려를 이유로 중국 각지에서 취해지고 있는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가 우리 외교 당국의 뒤늦은 항의에도 확산되고 있다. 유엔 출장길에 유럽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예정됐던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이 취소돼 위중한 시기에 자리를 비운 데다 헛발질 외교를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등에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검역을 강화하거나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무증상의 경우에도 14일간 집이나 호텔에서 격리한다. 베이징과 상하이는 한국에서 입국한 한국인에 대해 14일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중국 당국에 의해 강제 격리된 한국인은 110여명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지역에선 자가격리하는 집 앞에 빨간색 딱지를 붙이거나 경호원을 붙여 격리된 교민들은 사실상 감금 상태로 지내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게 된 데 대해 안타깝고 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격리 사실을 인지한 후) 해당 지방정부 및 중국 중앙정부에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전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통화에서 우려를 표명했고 김건 외교부 차관보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의 면담에서 과도한 조치라고 항의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외교부의 뒤늦은 노력에도 중국 측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이날 사설에서 “한국과 일본은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가장 심각한 나라인 만큼 이들 국가의 입국을 막는 것은 확실하게 처리해야 할 긴급한 일”이라고 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중국의 고난은 한국의 고난’이라는 발언을 잊을 수 없다”면서도 “최근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자 이웃으로서 중국 인민이 감염원 유입을 걱정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고 했다. 강제 격리는 각 지방정부 차원에서 시작됐으나, 중앙정부는 용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인 입국 금지 여론에도 후베이성을 거친 외국인에 대해서만 입국을 금지한 정부로서는 도리어 중국에서 격리된 국민에 대해선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는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이 가운데 유엔 출장길에 유럽을 방문한 강 장관은 영국 런던에서 예정됐던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을 하지 못했다. 외교부는 영국 측의 불가피한 개인 사정으로 회담이 추후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대신 강 장관은 영국 보건복지부 장관과 회담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는 이란에서 한국 교민을 철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만약의 경우 항공편도 중단되는 비상 상황에 대비한 계획을 충분히 세우는 게 공관의 의무”라며 “지금 당장은 (철수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22곳으로 전날보다 몰디브, 엘살바도르, 피지, 필리핀, 몽골 등 5곳 늘었다.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21곳으로 전날보다 8곳 늘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2-2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