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종료 28초 전 흥분해 벤치 나간 박찬희, KBL 재정위원회 회부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2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도훈 감독 인천 전자랜드 제공

▲ 유도훈 감독
인천 전자랜드 제공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이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벤치를 떠나고 공식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은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박찬희(33)를 재정위원회에 회부했다.

박찬희는 2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홈 경기에서 경기 종료 28초 전 교체된 뒤 벤치를 이탈했고 경기가 끝난 뒤에는 공식 인터뷰에 불응했다.

KBL은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강남구 도곡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박찬희와 관련한 사안을 심의한다”고 27일 밝혔다.

박찬희는 22분 23초 동안 17점 8어시스트로 대활약하며 전자랜드의 99-88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뒤 유도훈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서 박찬희가 리딩을 잘해줬다”며 “박찬희 수비법을 다들 알고 있어 점퍼 위주로 시도하라는 지시를 본인이 잘 이해한 거 같다”고 계속 칭찬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박찬희가 경기 중 입술 부상을 당했고 4쿼터에 실수도 했다. 최근 성적이 안 좋으면서 고참으로서 스트레스가 많았다. 순간적으로 흥분해서 그랬던 것 같다. 박찬희가 경기 뒤 유도훈 감독님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 신입 직원의 실수이지만 박찬희가 ‘인터뷰 문제도 본인 잘못이라고 인정하며 감수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