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이탈 러쉬... 리그 중단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KT 바이런 멀린스·고양 오리온 보리스 사보비치
고양 오리온의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  KBL 제공

▲ 고양 오리온의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
KBL 제공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프로농구 일부 구단의 외국인 선수들이 잇따라 이탈해 고국으로 돌아가는 일이 발생해 남자 프로농구계가 패닉에 빠지면서 일부 구단을 중심으로 리그 자체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26일 부산 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195㎝)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팀을 이탈해 귀국길에 오른 데 이어 27일엔 고양 오리온의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33·210㎝)도 시즌 도중 팀을 떠난다고 밝혔다. 오리온 관계자는 “사보비치가 아내가 출산을 앞두고 있다며 귀국하겠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실제 사보비치는 전날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질문을 받고 “기자 여러분도 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처럼 나도 두려운 느낌이 있다”고 답했다.
부산 KT의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  KBL 제공

▲ 부산 KT의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
KBL 제공

또 kt의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31·212.5㎝)도 ‘자진 퇴출’ 의사를 표명했다. kt는 결국 외국선수 2명 모두 빠진 상태에서 선수단이 잠실학생체육관으로 출발했다. 서동철 감독은 멀린스에 대해 “오늘 오전훈련까지 잘 소화했고, ‘열심히 해보겠다’라는 의사를 밝혔다. 그런데 선수단 버스가 출발하기 전 갑자기 미국으로 돌아가겠다고 했다. 설득해봤지만, 잘 안 됐다. 멀린스가 구단 측과 얘기해봐야 할 부분이다. 일단 SK전은 국내선수들만으로 치러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kt는 결국 외국선수 2명 모두 빠진 상태에서 원정 경기가 있는 잠실학생체육관으로 출발했다.

외국인 선수 비중이 높은 리그 특성상 외국인 선수들이 이탈할 경우 순위 경쟁이 무의미하며 리그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긴 힘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김동광 한국프로농구연맹(KBL) 경기운영본부장은 이날 리그 중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임을 시사했다. 김 본부장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리그 중단을 요청하는 팀이 2팀 정도 있었다”며 “10개 구단 현황 확인하고 문체부와 협조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다만 김 본부장은 일단은 영남권 팀들의 경기장을 수도권으로 옮겨 치르는 안을 논의중이라고 했다. 그는 “부산KT는 북수원체육관, 창원LG는 이천체육관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논의중”이라며 “부산 원정을 갈 때면 KTX를 이용해 움직였는데 구단 전용 버스를 이용해 이동하면 노출을 최소화할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다른 외국인 선수를 구하는 것도 어려워진 부산 kt 서동철 감독은 “이제는 성적은 2순위로 고려해야할 사항이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안전을 우선시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리그 중단 필요성을 내비쳤다.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도 “오늘 구단에서 울산으로 내려와 선수들에게 리그 중단과 관련한 의사를 물을 예정”이라며 “지금은 문제가 없어서 그대로 강행되고 있는데 혹시라도 일이 잘못됐을 때 누구한테 책임을 물을 것이냐”고 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