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확진자 나온 신천지예수교회 ‘16일 예배’ 참석자 명단 확보

입력 : ㅣ 수정 : 2020-03-03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배 참석자 중 과천 거주 신도 1033명 전수 실태 조사
▲ 경기도 공무원들이 지난 25일 과천시 별양동 신천지예수교회에 강제진입 신도명단을 확보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 경기도 공무원들이 지난 25일 과천시 별양동 신천지예수교회에 강제진입 신도명단을 확보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과천시는 지난 16일 신천지에수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신도 1만 621명 가운데 과천에 주소를 둔 신도 1033명에 대해 우선적으로 전수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예배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예수교회 서초구 신도(21일 확진)와 안양시 신도(24일 확진)가 참석했다.

과천시는 시청 대강당에 전수조사를 위한 별도 공간을 마련하고, 공무원 40여 명을 즉각 추가 투입해 16일 예배에 참석한 신도의 전수조사를 거쳐, 이들에 대한 검체 채취를 실시한다. 시에서는 이들에 대한 검체 채취가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27일부터 시청사 내 선별진료소 2곳을 추가 설치해 총 3곳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선별진료소에서는 비교적 감염 위험이 높은 16일 12시 예배 참석 신천지예수교회 신도에 대한 검사가 집중적으로 실시된다. 또 과천시는 16일 12시 예배 참석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한편 26일 지역내 신천지예수교회 신도 숙소에서 생활하던 2명의 신도(26·27)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하여 접촉 가능성이 있는 시민에 대한 검사도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역학조사를 통해 파악된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시청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마트폰 앱 ‘과천마당’, 안전안내문자 등을 통해 신속하게 안내한다.

과천시 1번 확진자(27)의 현재까지 확인된 동선은 22일과 23일, 24일 15시까지 숙소에 머물렀으며, 15시에 숙소에서 지하철 4호선 정부과천청사역까지 도보로 이동, 지하철을 이용 지하철4호선 인덕원역으로 갔다. 다시 16시에 인덕원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정부과천청사역으로 이동했으며, 도보로 숙소까지 이동했다. 24일 16시 30분부터 26일 수원의료원 이송 전까지 숙소에 머물렀다.

과천시 2번 확진자(26)는 24일과 25일 0시부터 8시까지 편의점(문원동)에서 근무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숙소에서 머물렀다. 2번 확진자 역시 26일 수원의료원 이송 전까지 숙소에서 머물렀다. 과천시는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조사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