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국 오려고 해요?” 유승준, 유튜브에서 답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승준 라이브 방송 예고. [유튜브 캡처]

▲ 유승준 라이브 방송 예고. [유튜브 캡처]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43)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다.

26일 유승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 시각으로 오는 28일 저녁 9시, 한국 시각으로 29일 오후 2시에 첫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보내주신 질문들과 현재 이슈들, 그리고 그동안 지내왔던 이야기 등등…함께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기를 원합니다“며 방송 시청을 독려했다.

한편 유승준은 1997년 데뷔 후 ‘가위’, ‘열정’, ‘나나나’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사랑 받았으나 2002년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됐다. 이후 수년간 한국 땅을 밟지 못한 그는 2015년 입국을 위해 재외동포 비자(F-4)를 신청했다가 거부당하자 입국금지 조치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사증발급 거부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병역 기피자로 한국 입국이 불가능한 상태인 유승준은 지난해 11월 주한 미국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 발권 거부처분취소 소송 파기 환송심에서 승소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LA 총영사관이 불복해 12월 상고심을 신청했다. 해당 사안은 대법원 재상고심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