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기총 “3월 1·8일 주일예배 가정이나 온라인 영상예배로 가능하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4: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천기독교총연합회 지침전달 … 신천지 실체 알리고 교단내 이단 의혹시 즉시 알려야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회원교회들에게 코로나 대응방침 전달 공문. 부천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회원교회들에게 코로나 대응방침 전달 공문.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내 교회는 1300개 가량 있으며 부천기독교총연합회(부기총) 소속은 130개 정도다. 이중 대형교회는 10개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시에 따르면 부천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A교회는 지난 26일 수요예배를 보러 오는 신도들이 30%로 줄어들었다. 신도가 최근 2000명정도 줄었다고 한다.

A교회 목사는 “내가 직접 예배를 중지하라고 말할 수는 없으며 법적으로는 모르겠지만 교회인근 주민들로부터 민원이 들어온다”며, “아직까지 예배를 중지할 계획은 없고 대신 큰 교회니까 철저하게 입구에 통로를 만들고 한군데로 출입자들을 열 화상 카메라로 감지해 실제 37도가 넘는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돌려보낸다”고 전했다. 이 중 반발하는 사람도 있다고 했다.

또 “교회에서 마스크도 기본적으로 나눠주는데 마스크를 거부하는 사람도 있다. 아런 신도들은 과감하게 돌려보내고 이 방침을 철저하게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웃 주민들은 “사람들이 교회에 대형차로 속속 모여드는데 지금 상황에서 교회 예배를 드려야 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 교회는 신도들의 거주지 범위가 넓어 인근 주위에서 다 온다. 이런 부분들이 우려된다”고 염려했다.

대형교회의 한 목사는 “이런 점을 목사들도 이해하고 있으며 시의 권고문제가 아니고 자치적인 문제여서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고 방법을 찾으려고 교회에서 매일 간부 회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대형교회인 B교회는 “부천시장과 실국장들로부터 전화로 예배중단을 권유를 받고 있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처럼 권한으로 강제폐쇄를 할 수는 없으니 전화 독촉만 계속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부천시내 대형교회 중 예배를 중단한 교회는 없다.

부천시 한 공무원은 “천주교인 상1동성당에 다니는데 최근 신부님 미사는 자기 집에서 하라. 지금은 신부님과 수녀님만 미사를 올라고 있으니 가정에서 예배볼 것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취재가 시작되자 27일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는 회원교회들에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2차 교회대응 방침 안내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부기총은 공문에서 “감염병에 대한 대응은 초기대응이 중요하니 돌아오는 오는 3월 1일과 8일 주일예배를 가정예배나 온라인 영상예배로 드릴 수 있다”고 전달했다.

또 신천지 대응 지침으로 교인들에게 신천지의 실체를 알리고 교단내 이단의 의혹이 있는 경우에는 목회자에게 알리도록 안내하고, 낯선 방문객을 안내하는 출입구를 지정해 1곳만 사용하거나 제한하라고 전달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