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명동에서 판매하는 마스크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4: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부가 약국과 우체국 등을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한 27일 오전 서울 명동 상점에 1회용 마스크가 장당 3~4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2020.2.27.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부가 약국과 우체국 등을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한 27일 오전 서울 명동 상점에 1회용 마스크가 장당 3~4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2020.2.27.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부가 약국과 우체국 등을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한 27일 오전 서울 명동 상점에 1회용 마스크가 장당 3~4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