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입국제한, 적절한 때 아냐”…여행경보는 3단계로 상향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한국 등에 대한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미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 에서 3단계로 이날 상향 조정했다.

트럼프, 추후 한국·이탈리아 입국제한 가능성은 열어둬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문답에서 ‘한국과 이탈리아 등으로 가거나 그곳에서 오는 여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한국은 상당히 세게 (코로나19에 의해) 강타당했고, 이탈리아도 그렇다”며 “중국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하지만, 숫자에 변동이 없고 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는 좋은 소식”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한국 등을 대상으로 한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그런 결정을 내리기에) 아직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한 때에 할 수도 있다”고 덧붙여 추후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등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나라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들은 그들의 나라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주의 강화’→‘여행 재고’ 상향

다만 입국금지와 별개로 자국민의 한국 여행에 대한 위기경보 등급은 2단계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상향 조정했다.

앞서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했다.

국무부는 4단계로 여행경보 등급을 나누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 금지 순이다. CDC의 여행 공지는 주의(일반적 사전주의), 경계(강화된 사전주의), 경고(비필수적인 여행 자제) 등 3단계로 나뉘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매우 매우 준비가 돼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한다면 해야 할 무슨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다만 미국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조기 국경 폐쇄 등이 주효했다는 취지로 미국의 대응을 자평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