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미연합훈련 코로나19로 연기…감염병 영향 첫 사례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로 예정돼 있던 한미연합훈련이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전격 연기됐다.

합동참모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는 27일 3월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을 코로나19 위기 단계 격상 영향으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미는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감염병이 한미연합훈련의 일정에 영향을 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