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 “1차 검사 결과 신도 82%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19일 ‘슈퍼 전파지’로 지목받고 있는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남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소독하고 있다. 대구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19일 ‘슈퍼 전파지’로 지목받고 있는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남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소독하고 있다. 대구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신도가 1차 검사에 82%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1848명으로 이 가운데 8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3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차 검사결과가 나온 1016명 가운데 82%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나머지 83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신도 가운데 7446명은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