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토론...블룸버그, 샌더스 대세론의 꺾는 계기 만들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룸버그, 이날도 최하 평가 받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서울신문 DB

▲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서울신문 DB

25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10차 TV 토론회에서 ‘대세론’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집중 공격을 받았다. 뉴욕타임스(NYT)는 “샌더스 상원의원이 이날 가장 힘든 밤을 보냈다고 보냈다”고 평했다. 특히 첫 공식 데뷔무대인 지난 토론회에서 최악의 평가를 받은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샌더스 의원에 직설적인 펀치로 만회에 나섰으나 이번 토론회에서도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은 이날 TV 토론회에서 샌더스 의원을 향해 대선 경쟁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고 ‘러시아 지원설’을 언급하는 등 십자포화를 쏟아부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샌더스 의원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대통령이 되길 원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러시아가 당신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도록 돕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는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돕기 위해 가장 쉬운 상대인 샌더스 후보를 돕고 있다는 ‘러시아 지원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은 “지난 4년이 혼란스럽고, 분열적이고, 고갈적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면 2020년에 트럼프와 샌더스가 맞붙었을 때 이 나라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상상해볼 필요가 있다”며 샌더스가 확장성이 낮아 대선 경쟁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진보에 대한 논할 때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것이 있다”면서 “샌더스는 총기 규제법안에 대해 5번이나 반대표를 행사했었다”고 비난했다. 같은 진보성향으로 분류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버니와 나는 여러 면에서 생각이 같지만 버니 보다 (내가)더 나은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샌더스 의원에 대한 공격에 동참했다.

이에 샌더스 의원은 “이봐 푸틴. 내가 미국 대통령이라면, 더는 당신이 미국 선거에 관여하지 않아도 되니 날 믿어”라고 비꼬았다. ‘러시아 지원’ 의혹의 중심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이를 공격 소재로 사용한 블룸버그 전 시장을 동시에 비판한 것이다. 이어 그는 대선 경쟁력에 대해서도 “여론조사 등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을 충분히 꺾을 수 있다”고 맞받았다.

CNN은 이날 토론회의 승자로 부티지지 전 시장, 바이든 전 부통령, 샌더스 의원을 꼽았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두 번 연속 패자로 평가됐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29일)와 슈퍼 화요일(3월3일)을 앞두고 열린 이번 토론회가 과열되면서 후보들의 지나친 상호비방전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