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에 교회” 녹취록 공개되자 신천지 “지금은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우한 성도수는 357명…중국 건물 없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신천지 신도가 약 200명 있었고, 코로나19가 확산 중이던 12월까지 모임을 가졌다는 내용을 보도한 홍콩 언론 보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신천지 신도가 약 200명 있었고, 코로나19가 확산 중이던 12월까지 모임을 가졌다는 내용을 보도한 홍콩 언론 보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 지도부 구속수사 요청 동영상…의혹 제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 중국 우한에 신천지예수교회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는 26일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합니다’라는 동영상을 통해 부산 야고보 지파장의 주일 설교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부산 야고보 지파장은 지난 9일 “지금 중국에 우한 폐렴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지금 700명이 넘게 죽었고 확진자가 3만명이 넘잖아요.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니까. 그런데 우리 성도는 한 명도 안 걸렸어. 우리가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 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십니다”라는 말을 했다.

녹취록을 공개한 종말론사무소 측은 “정보를 고의적으로 은폐하고 왜곡해 정부의 대처에 혼선을 야기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무관심한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때는 춘제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달 23일, 우리 정부가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을 막은 것은 이달 4일이다. 최소 열흘가량 공백이 있는데 중국은 귀향 이동 시간을 감안해 길게는 춘제 일주일 전부터 휴가를 준다. 이 시기에 우한의 신천지 신도 일부가 한국으로 건너와 교회를 방문했다면 코로나19 전파자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가운데 절반 넘게 신천지와 연관돼 있다.
신천지 입장문 발표. 유튜브 캡쳐

▲ 신천지 입장문 발표. 유튜브 캡쳐

26일 오후 대전시 서구 용문동 신천지교회가 외부인 출입을 막기 위해 출입문을 닫아 걸고 있다. 신천지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진원지로 지목되면서 신천지에서 운영하는 시설들은 폐쇄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후 대전시 서구 용문동 신천지교회가 외부인 출입을 막기 위해 출입문을 닫아 걸고 있다. 신천지교회가 코로나19 확산 진원지로 지목되면서 신천지에서 운영하는 시설들은 폐쇄되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신천지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신천지 모든 중국교회는 2018년부터 모든 예배당을 폐쇄했다. 우한 개척지도 2018년 6월15일부로 장소를 폐쇄하고 모든 모임과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 교회는 행정상 재적이 120명이 넘으면 ‘교회’라고 명명한다. 우한은 2018년도에 재적이 120명이 넘어 2019년 1월1일자로 교회라고 명명하게 됐으나 교회 건물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현재 우한 성도수는 357명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한지역 성도들은 부산야고보지파에서 관리하고 있지만 중국의 특이사항 때문에 파견자를 보낼 수도 없고 중국교회는 자치적으로 운영된다고 해명했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우한에 신천지 교인 200여명이 있으며, 이들이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에서 예배와 포교활동을 하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모임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 후베이성의 한 기독교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이 열심히 활동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전했다. 상하이 주민 빌 장(33) 씨는 “교회의 비밀스러운 성격으로 인해 당국이 그 활동을 단속하기 힘들었다. 신천지 상하이 지부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300명에서 400명씩 모이는 모임을 가졌다”고 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