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삿짐에 바이러스 묻을라… 이사도 멈췄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가 바꾼 부동산 시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말 서울 마포구에 있는 집을 산 직장인 A씨는 원래 이달 말 들어가기로 했지만 기존 집주인과 합의하에 이사 날짜를 20일 뒤로 연기했다. A씨는 “가족들이 쓰는 물건들이 장시간 외부에 노출되는 데다 이사업체 사람 중에 중국인도 많고 집에 70대 노모가 있어 고심 끝에 손해를 감수하고 이사 날짜를 변경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부동산 시장도 바꾸고 있다. 26일 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부동산 게시판 사이트에는 “차라리 이사업체에 위약금을 물고 이사 날짜를 연기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공인중개업소도 ‘죽을맛’이다. 집을 구하거나 내놓으려면 공인중개업소 사무실을 찾아 조건 등을 상담하는데 사람들이 대면 접촉 자체를 피하다 보니 전화나 온라인을 이용한 문의가 늘고 있다. 한 중개업소는 “사무실에 방문하지 않고 ‘우리 집이 몇 동 몇 호인데 전세 들어올 사람 좀 알아봐 주세요’라고 전화를 거는 등 중개 의뢰 자체가 비대면 방식으로 바뀌었다”면서 “시국이 이러니 ‘있던 집에 있겠다’고 전월세 연장 계약을 원하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부동산 방문 고객이 줄면서 ‘개점휴업’하는 지역도 등장했다. 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구로, 관악구 등 일부 지역 공인중개사들은 이번 주말 부동산 문을 닫을 예정이다. 한 공인중개사는 “통상 사람들이 4, 5월 봄날에 이사를 많이 해 두 달 전인 지금이 최고의 ‘계약 성수기’인데 요즘 하루에 고객 한 명 보기 힘들다”면서 “가뜩이나 자금 출처 조사, 담합 금지, 허위매물 단속 등 정부 압박 수위가 높아져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의 거래 위축이 심한데 코로나19까지 겹쳐 부동산 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고 토로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지난해 9월(6만 4088건)부터 증가세를 나타내 12월(11만 8415건) 정점을 찍었으나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10만 1334건으로 줄어들었다.

건설사도 사정은 비슷하다. 중국, 싱가포르에 이어 이라크마저 지난 25일 한국발 입국을 금지하자 대형 건설사들은 숙련된 한국 인력들이 현지 건설 현장에 투입되지 못해 공사 기간이 지연될까 봐 우려하고 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20-02-2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