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16개 전 교구 모든 미사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9: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6년 역사상 초유의 사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한국 천주교 16개 모든 교구가 미사 중단에 들어갔다. 한국 천주교회 236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2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전날까지 전국 16개 교구 중 14개 교구가 미사 중단을 결정한 데 이어 이날 제주·원주교구가 미사 중단 움직임에 동참했다. 미사는 별도 지침 발표 때까지 잠정 중단되며 신자들의 주일미사 참여 의무는 묵주기도, 성경봉독(가톨릭평화방송 미사 시청), 선행을 조건으로 일괄 관면된다. 관면이란 가톨릭 교회에서 특별한 경우에 신자들에게 교회법 제재를 면제함을 말한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거 나오면서 대구대교구를 시작으로 이어진 미사중단은 일주일 만에 국내 천주교 교구 전역으로 확산했다. 제주교구는 26일 공문에서 27일부터 3월 7일까지 미사를 중지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교구가 작성(교구장 주교 승인)한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은총을 청하는 기도’를 배포하고 교구 신자가 기도를 바칠 것을 권고했다. 원주교구도 이날 지침을 내 27일부터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