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3명 잇따른 코로나19 확진에 코호트 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창원시 한마음창원병원이 26일 의료진의 잇따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으로 입원환자 및 의료진과 병원전체를 통째로 봉쇄하는 코호트(집단) 격리됐다..

경남도는 한마음창원병에 근무하는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한마음창원병원을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하고 이날부터 14일간 코호트격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한마음창원병원에 입원해 있는 환자 91명과 환자 진료를 위한 의사 및 간호사 등 의료진 100여명이 병원안에 격리된 가운데 병원 전체가 봉쇄됐다.

입원환자와 보호자 등의 외출, 출입이 금지되고 인가받은 병원관계자만 병원출입을 할 수 있다.

코호트 격리기간에 경찰이 배치돼 병원출입을 엄격히 통제한다.

도는 한마음창원병원 코호트 격리에 따라 특별지원반을 구성해 격리된 환자·의료진 등에게 의료 및 방호물품과 식자재 공급, 폐기물 처리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도는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추가로 확진자 판정을 받은 간호사가 자가 격리된 상황이어서 코호트 격리 조치까지는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이었지만 병원측이 의료기관에서 3명의 의료진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엄중관리가 필요하다며 코호트 격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한마음창원병원은 수술실에 근무하는 간호사(47)가 지난 22일 확진자로 판정된데 이어 이 간호사와 진료과정에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 마취과 의사(49)가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수술실 근무 간호사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신생아실 간호사(53·여)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판정을 받은 의사가 참여한 수술을 받은 환자 11명은 앞서 1개 병동에 코호트 격리됐으며 이들은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