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마스크, 국민 손에 들어가야 소용있어” 체감대책 지시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확보 대란이 일어난 마스크 대책 관련해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며 국민이 체감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 경제대책 등 정례보고를 받은 뒤, 품귀현상이 극심한 마스크에 대해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이르면 27일 발표할 ‘코로나19 1차 종합패키지 지원책’을 보고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과 내수 활성화를 위한 세제환급제 등 재정·행정적 지원책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체감’의 중요성을 세 차례나 언급하며 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물량 확보 문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체감이 되게 대응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과정에서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