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걱정없는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왼쪽)이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왼쪽)이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감염 걱정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 91곳을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가 병원 내에서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마련,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 운영하는 의료기관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4∼25일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고 현재까지 91개 병원을 지정했다.

지정된 병원은 상급종합병원 4곳, 종합병원 68곳, 병원 19곳이다. 상급종합병원은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경희대병원, 순천향대 부속 부천병원이다.
91개 안심병원 중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A유형 기관은 55곳(60.4%), 호흡기 전용 외래 및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B유형 기관은 36곳(39.6%)이다.

중대본은 “26일 현재 진료가 가능한 기관은 84곳(92.3%)이며, 나머지는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 준비를 거쳐 순차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면서 “신청하는 의료기관이 계속 늘고 있으며 준비된 병원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하고 조속히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