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상습 악플러 영원히 댓글 못 달게 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4: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카오 제공

▲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포털 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악성 댓글 제재를 강화한다.

특히 수위가 높은 악성 댓글을 달거나 신고 누적 횟수가 많을 경우 영구적으로 댓글을 못 쓰게 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카카오는 ‘다음’과 ‘#탭’에서 악성 댓글 제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26일 밝혔다.

먼저 ‘차별·혐오’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이는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용자가 신고한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만 아니라 작성자도 제재한다.

신고된 댓글 내용의 수위나 누적 횟수에 따라 영구적으로 댓글 쓰기를 제한할 수도 있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또 댓글을 숨길 수 있는 ‘접기’와 특정 댓글 작성자를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 갈 수 있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