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까지 중견기업 6000개로 확충…수출은 1200억 달러 달성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정부가 2018년 기준 4635개인 중견기업을 2024년까지 6000개로 늘리고, 982억 달러인 중견기업 수출액을 1200억 달러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을 지원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세계적인 전문기업 50개, 지역 대표 중견기업 100개를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런 내용의 ‘제2차 중견기업 성장 촉진 기본계획(2020~2024년)’을 발표했다. 정부가 5년 단위로 만드는 계획인데 2015년 6월 중소기업청에서 1차 계획을 수립한 뒤 산업부에서 세운 첫 중장기 계획이다.

정부는 ▲산업·지역·신시장 진출 선도 역할 강화 ▲지속성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 확대 ▲법·제도 등 성장 인프라 확충을 3대 추진 전략으로 정했다. 우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자전기,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6대 분야를 중심으로 50개 이상의 유망 중견기업을 세계적인 전문기업으로 키운다. 중견기업 중심의 수요·공급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소·부·장 경쟁력위원회를 통해 연구개발(R&D)과 세금 감면을 지원한다.

중견기업의 베트남을 비롯한 신시장 진출도 돕는다. 올해 20조원의 중견기업 대상 무역보험과 220억원 규모의 수출 컨설팅 예산을 편성했다.

금융 지원도 늘린다. 혁신 중견기업에는 대출 한도를 높이고 금리를 우대한다. 중견기업이 신사업 진출에 필요한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중견성장펀드(가칭)’를 올해 300억원, 2024년까지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2022년까지 제조 중견기업의 R&D 활동에 투자하는 6000억원 규모의 ‘제조업 R&D 펀드’도 만든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중견기업은 산업 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과의 협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허리층이다. 독보적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중견기업 육성이 시급하다”며 “이번 2차 기본계획을 통해 혁신 역량과 잠재력을 가진 중견기업이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을 실현하고 국가 경제의 활력을 회복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