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천지 신도 3만4000명 전수조사 착수...“사흘내 끝낸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2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부인 응대하지 않는 점 고려..신천지 신도 210명 조사에 참여시켜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역학조사관 및 공무원들이 과천시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서 코로나19 관련, 강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역학조사관 및 공무원들이 과천시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에서 코로나19 관련, 강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전날 과천 신천지 본부측으로부터 확보한 도 연고 신도 3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26일 코로나19 전수조사에 착수해 사흘 내에 조사를 끝내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날 “전수조사는 확산 방지의 시급성을 고려해 이미 2명의 확진자(서울 서초구, 경기 안양시)가 나와 고위험군인 지난 16일 신천지 과천 예배 참석자 9000여명을 대상으로 먼저하고, 나머지 도 연고 신도 2만3000여명에 대해 조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조사는 시·군 지자체나 지역 보건소의 도움을 받지 않고 도가 직접 하며, 28일까지 사흘 내에 마칠 계획이다.

 도는 신천지 신도들이 외부인의 전화 요청에 잘 응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 신천지측 인력을 지원받아 조사에 참여시켰다.

 도 조사팀은 신천지 신도 210명과 경기도 인력 49명 등 모두 259명으로 구성됐다.

 도는 이들을 7개 권역별 비공개 장소에 마련한 사무실에 분산 배치하고 이날부터 신도들을 대상으로 전화 문진 방식으로 전수조사에 나섰다.

 전수조사를 통해 이들에게 당시 과천예배 실제 참석 여부,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하고 행적이 불명확하거나 이상 증세가 있으면 분류해 자가 및 강제 격리, 진단 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다.

 도는 정부 지침에 따라 격리 조치와 진단 검사를 시행하되 정부 지침에 조금 못 미쳐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해 이들에 대해 1주일은 강제격리, 1주일은 자체격리를 권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연락 및 소재 파악이 안 되는 신도들의 경우 경찰에 명단을 넘겨 추적조사를 하도록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감염병 대응은 정확성과 속도가 중요한데 그 중에서 속도가 더 중요하다”며 “법령이 부여한 권한을 제대로 행사해 확산 방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도가 전날 강제조사를 시행해 신천지 측으로부터 받은 명단에는 도 연고 신도 3만3840명, 16일 과천예배 참석자 9930명, 지난 9일과 16일 대구예배에 참석한 도민 35명이 포함돼 있다.

 이 가운데 과천 예배 참석자 9930명에는 경기도와 서울시 신도가 각각 절반을 차지했다.

 경기도 신도 4885명(49.2%), 서울 신도 4876명(49.1%), 나머지 시·도 신도가 169명(1.7%) 포함된 것으로 도는 잠정 집계했다.

 경기도의 자체 전수조사와 별개로 정부도 전날 신천지 측으로부터 21만2000명 규모의 전체 신도 명단을 확보해 앞으로 2주 내 모든 조사를 끝내는 것을 목표로 전체 신도를 조사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 등은 고위험군 신도에 대해 먼저 코로나19 검체 검진을 하고, 나머지 신도들에 대해서는 전화 문진을 해 유증상자가 있으면 검체 검진을 할 계획이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