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넘어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스위스도 “확진” 유럽 확산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5: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경찰이 25일(현지시간)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성이 일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을 봉쇄하고 있다. 인스브루크 AFP 연합뉴스

▲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경찰이 25일(현지시간) 이 나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성이 일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을 봉쇄하고 있다.
인스브루크 AFP 연합뉴스

이탈리아발(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럽 대륙에 확산하기 시작했다.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스위스 등이 첫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보고했고 지중해 건너 북아프리카 알제리에서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탈리아는 26일 오전(한국시간) 300여명의 확진자에 11명 사망으로 중국, 이란, 한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는데 국경을 넘어 여러 나라에 바이러스를 옮긴 진원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티롤 지방의 중심지인 인스브루크에서는 젊은 이탈리아인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인이 일하는 호텔은 폐쇄됐다. 이탈리아와 국경을 접한 스위스 티치노의 70대 남성도 지난 15일 밀라노 방문 중 감염돼 격리 조치됐다. 크로아티아 남성도 이탈리아를 다녀와 발칸 반도 최초의 감염자가 됐다. 스페인령으로 대서양 카나리아 제도의 의 테네리페 섬에 있는 한 호텔은 이탈리아인 의사 부부가 양성 판정을 받아 1000여명의 투숙객이 꼼짝 없이 갇혔 있다. 스페인 본토에서도 바르셀로나의 한 여성이 이탈리아 북부를 방문한 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진작 중국인 한 명이 사망했던 프랑스는 전날만 해도 모든 감염자가 완치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0이라고 발표했는데 신규 확진자가 다시 나왔다. 독일 역시 두 명이 추가됐다.

유럽 대륙은 상대적으로 국경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셍켄 조약의 보호를 받는 데다 이들 이웃 나라들은 아직 국경 통제와 같은 조치를 할 때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유럽 의회 보건 장관들은 전날(현지시간) 회동을 갖고 국경을 열어놓기로 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우리는 국경을 존중하지 않는 바이러스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고 짐짓 여유를 부렸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도 이웃 나라들이 상황을 “아주아주 위중하게” 바라보고 있지만 “나아지기 전에 더 나빠질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영국에서는 이탈리아 북부로 휴가를 다녀온 학생들은 집으로 돌려보내고 정부는 여행객들에게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나라들을 여행할 때는 주의하라는 경보를 발령했다. 맷 행콕 보건장관은 매년 자국민 300만명이 이용하는 이탈리아발 항공기 운행을 중단할 계획은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를 한 번 봐라. 그들은 중국에서 오는 모든 항공기를 묶었지만 유럽에서 최악의 피해를 입은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53명의 감염자가 보고된 미국의 보건 관련 관리들이 회동을 갖고 미국에 확산되는 일을 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의회가 한시라도 빨리 수십억 달러의 대응 자금 방출을 통과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상황을 “잘 통제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하지만 주식 시장은 이를 믿지 않아 이틀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또 감염자가 53명에 그친 것은 한국이 3만 5000여건의 검사를 시행한 반면, 미국은 일본에서 데려온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승객을 제외하고 426건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5일(현지시간) 짚었다.

브라질에서도 최근 이탈리아를 다녀온 브라질의 60대 남성이 상파울루에서 1차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며 2차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남미 대륙의 첫 사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