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세상에 없던 녹차 유산균 개발 박차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모레퍼시픽의 연구·제품 개발 활동의 원천이 되는 제주 오설록 서광차밭. 아모레퍼시픽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모레퍼시픽의 연구·제품 개발 활동의 원천이 되는 제주 오설록 서광차밭.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이 제주 유기농 차밭에서 발견한 새 유산균으로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그 핵심기지가 될 녹차유산균 연구센터를 최근 열었다. 1980년대부터 녹차 소재에 대한 연구를 이어 온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2000년대부터는 피부 효능을 지닌 신품종 녹차 연구까지 범위를 넓혔다. 2010년에는 제주 유기농 녹차 가운데 풍미가 깊은 발효 녹차 잎에 발효를 돕는 유익한 식물성 유산균주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 특허를 취득했다. 해당 유산균주는 항균력이 뛰어나 유해 세균 억제 효과가 우수하고 항생제 내성 안정성도 지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문을 연 연구센터는 해당 소재의 효능을 추가로 검증하고 건강식품, 화장품 등 여러 분야에서 이를 활용한 신제품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에도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설화수 한방과학 연구센터를 잇달아 열며 고객에게 독보적인 기술력을 품은 제품을 전하기 위해 연구 노력을 이어 가고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20-02-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