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1층은 벌크’ 처음 접하는 유통 DNA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10일 리뉴얼 오픈한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1층의 식품관. 신세계백화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10일 리뉴얼 오픈한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1층의 식품관.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고정관념을 깨는 ‘혁신 DNA’로 어려운 유통 환경을 뚫고 선전하고 있다.

최근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처음으로 지난달 10일 영등포점 1층에 식품관을 선보였다. 백화점의 첫 인상을 결정하는 1층에 식품관을 꾸미는 것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례를 찾기 어렵다. ‘백화점의 얼굴’이라고 불리는 1층은 화려한 명품이나 화장품을 배치해 고객의 시선을 끌었기 때문이다. 고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기존 식품매장의 패킹 상품 진열이 아닌 알록달록한 과일·채소를 그대로 쌓아두는 일명 ‘벌크 진열’을 통해 소비자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또 영등포점은 건물 한 동 전체를 생활전문관으로 만드는 실험도 했다. 국내 소비자의 생활 수준이 점점 높아지면서 리빙 시장 역시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2016년 대구신세계 신규 오픈 때에는 국내 모든 백화점이 오랫동안 고수하던 ‘명품 브랜드=1층’ 공식을 과감하게 깨버리고 5층에 5000평이라는 업계 최대 규모의 명품 매장을 오픈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2-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