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는커녕 밥도 끊겨… 코로나에 더 소외되는 소외계층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기화 되는 취약계층 무료급식 중단
1992년부터 매주 화·목 독거 노인에게 무료 급식을 지원하던 전국천사무료급식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5일부터 무료 급식을 중단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천사무료급식소에 불이 꺼진 모습.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92년부터 매주 화·목 독거 노인에게 무료 급식을 지원하던 전국천사무료급식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5일부터 무료 급식을 중단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천사무료급식소에 불이 꺼진 모습.
뉴스1

전국 25개 천사 무료 급식소 잠정 휴업
복지관도 감염 우려 배식·도시락 중단
노숙인 급식 ‘밥퍼’도 새달까지 멈춰
“급식소 공백, 푸드뱅크·바우처로 해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지역사회로 확산하면서 노숙인이나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원봉사 등 도움의 손길마저 끊기면서 취약계층의 그늘은 더 짙어졌다. 전문가들은 취약계층을 위해 푸드뱅크 확대나 식사 바우처 등을 제공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서울 종로구에서 약 700명의 식사를 책임지던 천사무료급식소와 원각사 무료급식소는 문을 닫은 상태다.

종로구 외 전국 25개 천사무료급식소 역시 잠정 휴업 중이다. 해당 무료급식소를 통해 끼니를 해결해온 가난한 노인과 노숙자 등은 1만여명에 달한다. 인근 종로노인종합복지관도 감염을 우려해 경로식당에서 배식과 도시락 조리를 중단했다. 대신 약 950명분의 간편식으로 대체해 복지관 직원들이 나눠주거나 배달하고 있다.

최근 취약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급식소가 속속 문을 닫으면서 배 곯는 취약계층이 늘고 있다. 노숙자 무료급식의 원조격인 다일공동체(밥퍼)도 지난 21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무료급식을 중단 중이다.

서울 종로 천사무료급식소 관계자는 “다음달이면 다시 급식소를 열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큰일”이라면서 “어르신들은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 문을 닫았는데 기간이 길어지면서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이 급식소는 매주 3회 350~500명이 이용했다. 원각사 무료 급식소 관계자는 “대체 식품을 준비해 나눠줄까도 생각했지만 사람들이 모이는 일 자체가 위험할 수 있어 걱정”이라면서 “멀게는 수원이나 인천, 의정부 등 각지에서 200~300명이 와서 식사를 하기 때문에 도시락 배달은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급식 대신 주먹밥이나 빵을 나눠주는 급식소도 곤란하기는 마찬가지다. 이용찬 바하밥집 지원실장은 “평소 약 130명이 찾아왔는데 요즘은 약 90명까지 줄었다”면서 “법인단체가 아니라는 이유로 마스크나 손소독제 등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각 지방자치단체나 정부에서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으로 인한 공백을 채워야 한다고 지적한다.

허준수 숭실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노인종합복지관에서 기초생활수급자인 노년층은 무료로 식사를 하고 다른 저소득층도 2500~2700원으로 끼니를 해결해왔다”면서 “지방자치단체는 사회복지단체와 함께 취약계층을 파악하고 푸드뱅크를 확대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 교수는 “빈곤층 지원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비상대책의 일환이어야 한다”면서 “추경을 편성할 때 취약계층을 위한 바우처나 도시락 제공 사업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2020-02-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