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친형 청도대남병원서 사망 전 폐렴 앓아”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2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인지는 확인안돼”
신천지예수교 이만희 총회장의 친형이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달 말 숨지기 전 폐렴을 앓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에 따르면 이만희 총회장의 친형 이모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119구급차를 타고 청도대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청도대남병원은 큰 병원으로 옮길 것을 권했으나 보호자 등이 “병원에서 할 수 있는 대로 해달라”고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일반 병실로 갔다가 31일 새벽에 숨을 거뒀다.

신천지 측은 “사망 당시 폐렴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고 병원에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신천지 관계자는 “따로 부검하지 않아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숨진 이씨 장례식장에 문상한 신천지 교인은 47명이며, 이 중 대구 사람인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그가 다닌 주간 보호센터나 119구급대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는 알려진 바가 없다.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가운데 7명은 청도대남병원 사례로 분류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