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日치료제 ‘아비간’ 수입 검토…코로나 적용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사용 중인 신종 인플루엔자(신종 플루) 치료제 ‘아비간’의 수입을 검토한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아비간은 국내에 허가돼 있지 않은 의약품”이라며 “수입 특례를 적용해 국내에 도입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일본에서 코로나19 환자에 아비간을 시험 투약한 결과 경증 환자의 증상 악화를 막는 데 효과를 보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