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유당공원 내 친일인사 비석 옆에 단죄문 설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석 13기중 2기 친일 공적비로 밝혀져
광양시가 유당공원 내 친일인사 비석 옆에 단죄문을 설치한다. 광양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비석 13기중 2기가 친일 인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양시가 유당공원 내 친일인사 비석 옆에 단죄문을 설치한다. 광양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비석 13기중 2기가 친일 인사다.

전남 광양시가 유당공원 내 친일 인사의 비석 옆에 단죄문을 설치한다.

유당공원에는 2008년 광양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비석 13기가 있다. 이중 ‘관찰사이공근호청덕애민비’와 ‘행군수조후예석휼민선정비’ 2기가 친일인물 관련 비석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을사오적 이근택의 형인 이근호와 일제 강점기 판사를 지낸 조예석의 공적비다.

시는 최근 문화유산 보호관리위원회를 열어 이들 공적비에 대한 정비 방안을 심의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 9월 시정조정위원회 자문회의와 시의회 의원간담회를 열어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 비석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천연기념물인 이팝나무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문화재 원형 보존의 원칙과 비석 13기가 시대순으로 배치돼 있다는 지적에 따라 비석 옆에 단죄문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근호(1861~1923)는 1902년 2월부터 제5대 전라남도 관찰사 겸 전라남도 재판소 판사를 지냈다. 경술국치 이후 일본의 한국 강제 병합에 앞장 선 공로가 인정돼 일본 정부로부터 남작 작위를 받았다. 일제 강점하 반민족 진상규명 위원회에서 발간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에 등재돼 있다.

조예석(1861~?)은 1902년부터 1904년까지 광양군수를 지냈다. 경술국치 이후 일본의 한국 강제 병합에 관계한 조선 관리들에게 일본 정부가 수여한 한일병합기념장을 받았다. 2009년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가 편찬한‘친일인명사전’에 올라가 있다.

김복덕 시 문화예술과장은 “오는 4월까지 단죄문을 설치하고 이들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정확하게 기록할 것이다”며 “시민들과 공원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친일행적을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광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