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루시드 모터스에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21700(왼쪽 검은색)과 18560 LG화학 제공

▲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21700(왼쪽 검은색)과 18560
LG화학 제공

LG화학이 미국의 전기차 업체 ‘루시드 모터스’와 손을 잡았다.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원통형 배터리를 올해 하반기부터 공급하기로 했다. 루시드 모터스는 미국의 럭셔리 전기차 업체로 테슬라의 강력한 대항마로 꼽힌다.

LG화학은 루시드 모터스의 전기차 루시드 에어 표준형 모델에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구체적인 공급 규모나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루시드 모터스는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로부터 10억달러(1조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루시드 에어는 올해 첫 양산 차량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2.5초에 도달하고, 완충 시 주행거리가 643km에 달하는 전기차 세단이다.

LG화학이 루시드 모터스에 공급하는 원통형 배터리는 ‘21700’ 제품으로 지름 21mm, 높이 70mm의 외관을 갖췄다. 기존 원통형 18650 배터리 대비 용량을 50% 높였으며 성능을 향상했다. 루시드 모터스의 전기차는 소형 원통형 배터리를 수천 개 탑재하는 방식이다. 배터리 개수를 줄일수록 관리가 쉽고 안전성이 높아진다.

LG화학은 원통형 배터리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앞서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의 가능성에도 주목하여 2018년에 ‘NCM811’ 원통형 배터리를 전기버스에 공급하는 등 고성능 원통형 배터리 개발에 나섰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지난 3일 실적 발표에서도 “원통형 배터리를 활용한 전기차와 LEV의 성장세가 클 것”이라며 “앞으로 전기차와 LEV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신규 투자에 집중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원통형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올해 76.4GWh에서 2023년 150GWh, 2025년 227.9GWh로 매년 평균 2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