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사태 종식까지 대구행 시외버스 운행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산시 방역반원들이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애 대헌 소독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안산시 제공

▲ 안산시 방역반원들이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애 대헌 소독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 중인 대구행 시외버스 2개 노선의 운행을 이번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루 5차례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을 출발해 동대구로 가던 시외버스 노선은 전날부터 이미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하루 2차례 서대구를 왕복하던 시외버스 노선도 이날부터 운행을 멈췄다.

시는 많은 사람이 몰리는 버스터미널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담 방역반을 투입, 이달 초부터 터미널 내외부는 물론 모든 버스에 대한 소독 활동을 매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버스운수 종사자들에게 1200여개의 마스크를 지원했고, 각 버스 내부에는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안산종합여객자동차터미널에서는 하루 평균 500여대의 버스가 운행하고 있으며, 주말이면 평균 8000여명의 이용객이 몰린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안산에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외지인들이 1차적으로 찾는 버스터미널 등을 주 관리 대상으로 삼고 철저한 방역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