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제조· 유통 업자 적발...부산특사경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 19 여파로 마스크 가격이 급등하자 허가 없이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해 판매한 제조·유통 업자가 부산시에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 사법경찰관은 지난 5일부터 인터넷 쇼핑몰과 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현장을 점검해 무허가 업체 2곳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한 업소는 의약외품 제조업 허가가 필요한 보건용 리필용 필터가 부착된 마스크 4500장을 허가 없이 제조해 팔다가 적발됐다.

또 다른 업소는 일회용 일반 마스크에 미세먼지와 각종 호흡기질병으로부터 보호되는 보건용 마스크 성능을 표시해 6100장을 온라인으로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시는 또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인터넷 광고 4건에 대해서도 해당 업체에 시정조치를 내렸다.

특사경 관계자는 “불량 마스크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없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