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막연한 중국 혐오 안돼…집회금지 정치적 의도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시장 “서울의료원-보라매병원, 어린이전용 선별진료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서울시 선제적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의 대폭 강화, 서울시 공무원 시차출근제 전면시행, 은평성모병원 집중방역, 5,700여개 어린이집 2주 휴원 등 돌봄시설 휴관 등 7대 선제적 대응책을 오늘부터 즉각 가동한다고 밝혔다. 2020.2.2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원순 시장 “서울의료원-보라매병원, 어린이전용 선별진료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서울시 선제적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의 대폭 강화, 서울시 공무원 시차출근제 전면시행, 은평성모병원 집중방역, 5,700여개 어린이집 2주 휴원 등 돌봄시설 휴관 등 7대 선제적 대응책을 오늘부터 즉각 가동한다고 밝혔다. 2020.2.24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집회 금지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박원순 시장은 24일 밤 KBS 1TV ‘더 라이브’에 출연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지금은 그야말로 심각 단계”라고 지적하고 “이런 상황에서 위험한 집회를 금지하는 것은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인데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사람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서울시·자치구·산하기관 직원 시차 출퇴근제 시행을 발표한 박원순 시장은 “22개 대기업도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이런 식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뤄가면서 감염 가능성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는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국민이 막연히 두려움과 공포를 가지고 혐오까지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초동 단계에서 얼마나 역학조사를 철저히 해서 잘 치료하는가의 문제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저희도 처음에는 굉장히 우려했지만, 중국인들이 많이 사는 곳에서는 확진자가 한 명도 안 나왔다”며 “최근에 보니 중국 관광객이 거의 80% 줄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은 현재 확진자 31명, 퇴원자 8명”이라며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지만, 언제 어떤 일이 터질지 정말 긴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