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증시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답답한 증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87% 폭락한 2079.04로 마감됐다. 2018년 10월 11일 이후 1년 4개월 만의 최대 낙폭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답답한 증시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87% 폭락한 2079.04로 마감됐다. 2018년 10월 11일 이후 1년 4개월 만의 최대 낙폭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확산 충격으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87% 폭락한 2079.04로 마감됐다. 2018년 10월 11일 이후 1년 4개월 만의 최대 낙폭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20-02-2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