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계 표심 잡아라”… 인도까지 날아가 10만명 앞에서 연설한 트럼프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계 표심 잡아라”… 인도까지 날아가 10만명 앞에서 연설한 트럼프  1박 2일 일정으로 인도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가 24일 나렌드라 모디(맨 오른쪽) 인도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에 위치한 세계 최대 크리켓 경기장 ‘사르다르 파텔 스타디움’의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나마스테(안녕) 트럼프’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 10만명이 넘는 인도인이 운집했다.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모디 총리의 고향이자 정치적 기반인 구자라트주에서 소위 ‘브로맨스’를 연출하면서 인도계 미국인의 표심을 잡으려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인도를 사랑하고 존중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8000마일(약 1만 2900㎞)을 날아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계적 문화유산 타지마할을 방문했으며 25일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출국한다. 아메다바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도계 표심 잡아라”… 인도까지 날아가 10만명 앞에서 연설한 트럼프
1박 2일 일정으로 인도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가 24일 나렌드라 모디(맨 오른쪽) 인도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에 위치한 세계 최대 크리켓 경기장 ‘사르다르 파텔 스타디움’의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나마스테(안녕) 트럼프’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 10만명이 넘는 인도인이 운집했다.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모디 총리의 고향이자 정치적 기반인 구자라트주에서 소위 ‘브로맨스’를 연출하면서 인도계 미국인의 표심을 잡으려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인도를 사랑하고 존중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8000마일(약 1만 2900㎞)을 날아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계적 문화유산 타지마할을 방문했으며 25일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출국한다.
아메다바드 AP 연합뉴스

1박 2일 일정으로 인도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가 24일 나렌드라 모디(맨 오른쪽) 인도 총리의 안내를 받으며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에 위치한 세계 최대 크리켓 경기장 ‘사르다르 파텔 스타디움’의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나마스테(안녕) 트럼프’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 10만명이 넘는 인도인이 운집했다.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모디 총리의 고향이자 정치적 기반인 구자라트주에서 소위 ‘브로맨스’를 연출하면서 인도계 미국인의 표심을 잡으려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인도를 사랑하고 존중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8000마일(약 1만 2900㎞)을 날아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계적 문화유산 타지마할을 방문했으며 25일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출국한다.

아메다바드 AP 연합뉴스

2020-02-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