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러 중국대사 “코로나19 백신 개발…임상시험 등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들 “사람 임상시험, 내년에나 가능” 전망
‘中 정부, 안정적 관리 중’ 강조 차원 언급인 듯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감염자를 치료하고 있다. 2020.2.16 AP 연합뉴스

▲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감염자를 치료하고 있다. 2020.2.16 AP 연합뉴스

중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지만 임상시험과 추가 개발이 필요한 상태라고 러시아 주재 중국 대사가 밝혔다.

24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 대사는 이날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중국에선 이미 (코로나19에) 면역력을 생기게 하는 백신이 개발됐다”면서 “하지만 이는 잠정적인 결과이며 추가적 시험과 개발을 위해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개발된 백신을 동물과 사람을 상대로 시험하면서 안정성을 검증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설명으로 보인다.

중국 대사의 발언에 대해 러시아 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의 동물 시험에 몇 달이 걸리고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은 내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물 시험과 인체 임상시험이 끝나야 백신의 대중적 사용이 가능하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데도 중국 대사가 이를 언급한 것은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음을 강조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장 대사는 “중국은 조만간 코로나19를 완전히 퇴치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갖고 있다”면서 “전염병 발원지(후베이성 우한)를 제외한 대부분의 성과 도시들에선 이달 말까지 정상적인 질서가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물론 발원지(후베이성)에선 그것이 좀 더 늦어질 것으로 보지만 3월 중에는 그렇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