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대란 속 고용부 마스크 80만개는 어디서 왔나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줄지어 선 대구 시민들 24일 오전 대구 이마트 경산점 앞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줄지어 서 있다. 2020.2.24  대구는 지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 줄지어 선 대구 시민들
24일 오전 대구 이마트 경산점 앞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줄지어 서 있다. 2020.2.24
대구는 지금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고용부 80만개 소상공인, 중소제조업체 지원
방진마스크 단가 전년 대비 1000원→1700원
“지난해 미세먼지로 미리 비축해 놓은 물량”

24일 고용노동부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80만개를 소상공인, 중소제조업체 등에 긴급지원한다고 밝히면서 마스크 출처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국민들은 마스크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고용부에 따르면 25일부터 내달 13일까지 지원하는 마스크 80만개는 지난해 미세먼지에 대비해 구입한 물량 중 일부다. 지난해 고용부는 예산 38억원을 들여 454만개를 구입했고 300만개를 건설현장, 택배 노동자 등에게 지원했다. 나머지 물량 154만개는 비축해뒀고, 이번에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절반 가량을 배포한 것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마스크를 비축해 둔 이유에 대해 “보통 3월 중순쯤 마스크 업체랑 계약을 하다보니 계약 이전인 1~3월에는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함에도 지원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물량을 남겨뒀고 갑자기 코로나19가 심각하게 진행됨에 따라 비축 물량 일부를 지원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지원대상은 마트 노동자 등 소상공인, 외국인 고용 사업장, 건설현장, 대민 업무 수행 공공기관, 외항선·크루즈 입항으로 외국인과 접촉 가능한 항만사업장, 숙박업소(이천·아산·진천), 중국 진출 국내 중소기업 등이다.

올해 계약은 고용부 역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보다 10억원 늘어난 48억원을 마스크 예산으로 정하고 475만개 구입을 목표로 정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고용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1000원이었던 방진마스크 단가가 약 1700원이 됐다. 이조차 매일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원래는 지금쯤 계약을 마무리 했어야 하는데 제조업체들이 급증하는 수요에 마스크를 만들 여력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