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경북대병원서 94번째 확진자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긴급 이송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나온 19일 오후 대구 중구 경북대병원에 코로나19 의심환자가 긴급 이송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날 하루에만 20명의 확진환자가 추가로 발생, 국내 확진환자가 총 51명이 되면서 코로나19 유행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긴급 이송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나온 19일 오후 대구 중구 경북대병원에 코로나19 의심환자가 긴급 이송되고 있다. 경북대병원은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전날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날 하루에만 20명의 확진환자가 추가로 발생, 국내 확진환자가 총 51명이 되면서 코로나19 유행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4일 사망했다. 국내 8번째 사망자다.

이날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숨진 환자는 94번째 확진을 받은 67세 남성 환자로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경북대병원 음압 중환자실로 이송돼 에크모 치료를 받아왔으며 이날 오후 4시 11분쯤 사망했다.

해당 환자는 호흡곤란 등 중증상태로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환자가 코로나19 관련 환자로 공식 확인될 경우 국내 8번째 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될 예정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