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 22명...총 38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자가 22명 늘었다.

부산시는 전날 오전 9시 기준 확진자는 16명이었으나 이후 의심환자 432명에 대해 검사결과 ,동래구 7명,사하구 3명,서구 2명,강서구 2명, 해운대구 2명,수영구 2명 금정구 2명 ,남구·연제구 각 1명 등 총 22명이 추가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따라 부산 지역 코로나 19 추가확진자는 모두 38명으로 확인됐다.이중 온천교회 관련 확진자가 22명으로 나타났다.신천지 교회 관련자 4명,부산 2번 관련 4명, 기타 2명 (17번 청도 대남 병원, 29번 해외여행 ) 등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 19기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의 대응 방안 등을 발표했다.시는 현재 10개반 40명으로 운영중인 재난대책본부를 12개반 78명으로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오시장은 “부산의료원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지역 보건소도 24시간 감염병 대응 업무를 맡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민간병원을 포함해 선별진료소를 확대설치하고,민간의료기관이 보유한 병상,의료인력,환자이송수단을 적극 동원한다”고 덧붙였다.

어린이집, 도서관 ,박물관 ,복지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다중 집합시설을 잠정 폐쇄하고 소대규모 행사를 취소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다음달 22일 개최 예정인 2020세계 탁구 선수권대회를 연기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복지 시설은 휴관하더라도 긴급 돌봄서비스는 유지하는 한편,무료 급식소 폐쇄 시 방문지원을 확대해 급식이용자들의 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오시장은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자금지원 여건 완화와 세부담 경감 등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경기부양을 위한 추경도 시의회와 함께 추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12번 확진자(사회복지가가 근무한 아시아드 요양병원은 이날 오전 2시부터 환자 193명과 의료진 100여명 등과함께 전면봉쇄(코호트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코호트 격리에 필요한 인력과 물자 등에 대해서는 신속 지원할 방침이다.

또 어제 추가 발생한 확진자 11명에 대한 이동경로는 오전 시 홈페이지와 사회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이와함께 7번 확진자에 동선에 대해서는 진술이 일관되지 않아 확인중이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