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과 자이언의 첫 만남…알현식 될까, 선포식 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이언 윌리엄슨.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이언 윌리엄슨. AP 연합뉴스

르브론 제임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르브론 제임스. AP 연합뉴스

오는 26일 LA스테이플스센터에서 격돌

미프로농구(NBA)에서 ‘킹’으로 군림하고 있는 르브론 제임스(36·LA레이커스)와 르브론 제임스 데뷔 이후 최고 루키로 평가받고 있는 자이언 윌리엄슨(20·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이 처음 격돌한다. 오는 26일 낮 12시 레이커스의 안방인 미국 로스엔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다. 차세대 스타가 현역 최고 스타의 위엄을 느끼는 알현식이 될 지, 자신의 시대를 알리는 선포식이 될 지 주목된다.

팀 전력에서는 레이커스가 우위다. 레이커스는 최근 5연승을 달리며 43승 12패를 기록, 서부콘퍼런스 1위를 질주하고 있다. 2위 덴버 너게츠와는 5경기 차다. 반면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는 서부콘퍼런스 11위(24승 32패). 플레이오프(PO) 커트라인으로 점쳐지는 5할 승률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앞서 두 팀은 올시즌 두 번 만나 모두 레이커스가 승리를 가져갔다.

NBA 무대에서 17시즌 째 뛰고 있는 제임스는 올시즌에도 현재까지 53경기에 나와 경기당 평균 25.2득점, 10.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내고 있다. 득점은 리그 13위이지만 어시스트는 1위다.

묵직한 체중(198㎝·129㎏)에 가공할만한 파워와 운동 능력을 선보이고 있는 윌리엄슨은 무릎 부상 수술로 뒤늦게 NBA 무대에 데뷔하며 이제 11경기를 소화하며 평균 22.4득점 7.2리바운드를 올리고 있다. 특히 최근 3경기에서는 평균 29.3득점으로 ‘킹’과의 만남을 앞두고 한껏 예열을 해놓은 상태다. 시즌 초반 13연패로 하위권을 헤맸던 뉴올리언스는 윌리엄슨의 합류 이후 6승 5패로 5할 승률을 넘기며 8위 멤피스 그리즐리스에 4경기 차로 따라붙어 PO 진출 불씨를 되살리고 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