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50대 주부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울산교회서 첫 확진자와 예배 확인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가운데)이 24일 오전 10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가운데)이 24일 오전 10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울산 중구에 사는 50대 주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로 확인됐다. 울산에서는 대구에 주소를 둔 27세 여성 A씨에 이어 두 번째 확진자다.

울산시는 중구 다운동에 거주하는 신천지 신도 50대 여성이 20일 오전 9시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반응을 보여 확진자로 분류하고 역학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23일 오후 5시 울산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스스로 찾아와 검사를 받았다. 이 여성은 앞서 지난 16일 신천지 울산교회에서 울산 첫 확진자인 A(27·대구·여)씨와 함께 예배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울산시는 이 여성의 이동경로 등을 파악해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울산에서는 지난 16일 신천지 울산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233명의 신원정보를 받아 225명과 연락됐고, 8명은 연락되지 않고 있다. 225명 중 210명은 건강상태가 양호하지만 15명이 유증상을 보여 검사를 진행 중이다. 15명 중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50대 확진자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6명 중 1명이다.

울산시는 또 경남 거제시 거주 확진자 1명이 울산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접촉자 자가격리 등 대응에 나섰다. 울산시에 따르면 주소가 부산 수영구이고 경남 거제시에 사는 33세 여성이 19일부터 20일까지 울산을 방문했다.

공인중개사인 이 여성은 이 기간 울산시 동구 서부동에 있는 친구 집을 방문했다. 지난 20일 오후 4시 30분쯤에는 동구 방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인감증명서를 발급받았다. 또 부동산(아파트) 2곳, 남구 지역 오피스텔 홍보관, 분식집 등을 방문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이동 경로를 파악 중이다.

울산시는 확진자가 접촉한 친구 1명, 부동산 직원 1명, 방어동행정복지센터 인감발급 담당 직원 1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들은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 관계자는 “50대 여성 확진자 가족과 이동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혼란이 없도록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동경로 등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