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다녀온 명성교회 목사·교인 6명 자가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목사, 격리 직전 예배 참석해 전파 우려
서울 강동구 대한예수교장로회 명성교회.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강동구 대한예수교장로회 명성교회.
연합뉴스

서울 대형교회 중 하나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목사와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후 자가격리 조처됐다.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명성교회는 이 교회 부목사 1명과 신도 5명이 지난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대남병원에서는 지금까지 1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3명이 사망했다.

이들은 서울로 돌아온 뒤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다수가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다. 현재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들 가운데 부목사는 격리되기 직전인 지난 16일 오전 7시에 열린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감염 전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명성교회는 교회 내 시설을 폐쇄하고 예배 등 주중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이 교회 관계자는 “청도를 다녀온 6명 모두 중국을 다녀오거나 확진자를 접촉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돼 자가 격리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